죽음에게

바람예수글 조회 수 314 추천 수 0 2017.11.12 19:01:50



 죽음에게 / 정연복

 

세상 살아가는 일이

아무리 힘들고 괴로워도

 

괜찮다

아직은 괜찮다


나그네 인생길

저 끝에서

 

늘 네가 다정히

손짓하고 있는 것을.

 

바람같이 강물같이

흐르는 세월에

 

너와 만날 날

날로 가까워 오는 것을.

 

그 날이 찾아와

이윽고 심장이 멎기까지는

 

하루하루 여행하는 맘으로

기쁘게 살아가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99 바람예수글 <소낙비 시 모음> 정연복의 ‘소낙비 오는 날의 시’ 외 바람예수 2017-11-14 311
12598 바람예수글 <아내를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는 꽃이다’ 외 바람예수 2017-11-14 289
12597 바람예수글 10월의 노래 바람예수 2017-11-13 311
12596 바람예수글 레드카펫 바람예수 2017-11-13 318
12595 바람예수글 장미의 사랑노래 바람예수 2017-11-13 291
12594 바람예수글 폼과 품 바람예수 2017-11-13 269
12593 바람예수글 사랑의 장미 바람예수 2017-11-13 286
» 바람예수글 죽음에게 바람예수 2017-11-12 314
12591 바람예수글 나무 쉼터 바람예수 2017-11-12 310
12590 바람예수글 <시를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서시’ 외 바람예수 2017-11-11 349
12589 바람예수글 <자연의 시 모음> 정연복의 ‘자연의 시’ 외 바람예수 2017-11-11 323
12588 바람예수글 <시와 밥 시 모음> 정연복의 ‘시와 밥’ 외 바람예수 2017-11-11 315
12587 바람예수글 <행복 시 모음> 정연복의 ‘행복감’ 외 바람예수 2017-11-10 295
12586 바람예수글 행복한 새의 노래 바람예수 2017-11-10 338
12585 바람예수글 당당한 꽃 바람예수 2017-11-10 314
12584 바람예수글 <가난한 연인들 시 모음> 정연복의 ‘가난한 연인들을 위한 시’ 외 바람예수 2017-11-09 306
12583 바람예수글 가난한 연인들에게 바람예수 2017-11-09 320
12582 바람예수글 그리움 예찬 바람예수 2017-11-09 323
12581 바람예수글 <밥과 사랑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밥’ 외 바람예수 2017-11-09 327
12580 바람예수글 사랑의 밥 바람예수 2017-11-09 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