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낙비 시 모음> 정연복의 소낙비 오는 날의 시

 

+ 소낙비 오는 날의 시

 

오락가락

소낙비 내리는

 

오늘은

참 좋은 날이다.

 

요 며칠 새 더욱

푸르러진 이파리들도

 

지금은 가만히

한숨 고르고 있다.

 

어쩌면 좀 있다

또다시 소낙비 내리면

 

한바탕 춤을 추어야 할

초록의 작은 몸들.

 

갖가지 희로애락의

소낙비를 맞으며 살아가는

 

나의 몸도 저 이파리들과

다를 바가 없으리.

 

 

+ 소낙비

 

주룩주룩 소낙비

한 자락 내리니

 

말복 더위에 시들해진

초목들이 생기를 되찾는다.

 

슬픔의 소낙비 한줄기

가슴속 스쳐 지나가면

 

고단한 세상살이

묵은 때도 말끔히 씻기리.

 

 

+ 소낙비

 

억수 같은 기쁨과 행복의

소낙비 찾아올 때

 

온 세상이 내 것인 양

너무 마음 들뜨지 말자.

 

슬픔과 불행의 소낙비

사정없이 퍼부을 때

 

이제 내 인생은 끝났다고

쉽사리 포기하지 말자.

 

소낙비는 잠깐 내리다가

그치고 마는 것

 

영원한 소낙비는

존재하지 않는 거니까.

 

 

+ 소낙비

 

밤새껏 내리는

소낙비 소리

 

참 듣기 좋다

편안한 자장가 같다.

 

오래 가물었던 세상

촉촉이 적시어 주려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시원한 생명수.

 

소낙비에 흠뻑 젖어

지금 행복에 겨운 대지같이

 

사랑의 소낙비 한번

이 가슴에 펑펑 내렸으면!

 

 

+ 소낙비

 

오랜 가뭄에 거북이 등같이

쩍쩍 갈라졌던 대지도

 

소낙비 세례를 받으면

촉촉한 생명 기운을 되찾는다.

 

긴 세월 사랑에 가뭄 들어

목말랐던 가슴도

 

사랑의 소낙비 한번 맞으면

갈증이 사라질 수 있을까.

 

며칠 새 내린 소낙비로

초록의 생기 충만한

 

행복한 나뭇잎들이

마냥 부러운 내 마음.

 

 

+ 소낙비

 

이런 꽃 저런 꽃

꽃이 가지각색이듯이

 

인생살이의 소낙비도

참 다채롭다.

 

작은 가슴 깜짝 놀라

잠 못 이루게 하는

 

예고 없이 들이닥치는

사랑의 소낙비.

 

시냇물처럼 세상모르고

졸졸 흐르던 생

 

깊은 강물같이 철들게 하는

슬픔과 괴로움의 소낙비.

 

산에 들에 내리는

소낙비같이

 

내 마음 내 삶에도 찾아오는

소낙비를 반가이 맞으리.

 

 

+ 소낙비 오는 날의 기도

 

한바탕 소낙비 내린 후

맑게 갠 하늘에

 

일곱 빛깔 영롱한

무지개 뜹니다.

 

슬픔과 고통의 소낙비가

지나간 뒤

 

내 가슴속에도

찬란한 무지개가 뜹니다.

 

살아가다가 이따금

흠뻑 소낙비에 젖는 날에도

 

소낙비 너머 무지개 있음의

믿음과 희망을 지켜가게 하소서.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57 바람예수글 <하늘과 구름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구름’ 외 바람예수 2017-11-16 39
12656 바람예수글 하늘 구름 바람예수 2017-11-15 35
12655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7-11-15 37
12654 바람예수글 허공 바람예수 2017-11-15 40
12653 바람예수글 <낙엽의 유언 시 모음> 정연복의 ‘낙엽의 유언’ 외 바람예수 2017-11-15 41
12652 바람예수글 <환갑 시 모음> 정연복의 ‘환갑날’ 외 바람예수 2017-11-15 37
12651 바람예수글 <나무와 사람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와 사람’ 외 바람예수 2017-11-15 50
12650 바람예수글 <은혜 시 모음> 정연복의 ‘은혜의 바다’ 외 바람예수 2017-11-15 41
12649 바람예수글 환갑을 자축하는 시 바람예수 2017-11-14 51
12648 바람예수글 <가족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가족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11-14 57
12647 바람예수글 부부 예찬 바람예수 2017-11-14 54
12646 바람예수글 단짝 바람예수 2017-11-14 50
12645 바람예수글 <손깍지 시 모음> 정연복의 ‘손깍지’ 외 바람예수 2017-11-14 48
12644 바람예수글 손깍지 바람예수 2017-11-14 53
12643 바람예수글 손깍지 바람예수 2017-11-14 53
12642 바람예수글 꽃은 왜 예쁜가 바람예수 2017-11-14 45
» 바람예수글 <소낙비 시 모음> 정연복의 ‘소낙비 오는 날의 시’ 외 바람예수 2017-11-14 55
12640 바람예수글 <아내를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는 꽃이다’ 외 바람예수 2017-11-14 60
12639 바람예수글 10월의 노래 바람예수 2017-11-13 57
12638 바람예수글 레드카펫 바람예수 2017-11-13 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