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깍지

바람예수글 조회 수 188 추천 수 0 2017.11.14 14:44:02


 손깍지 / 정연복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칠흑 어둠 속에서도

 

한 이불을 덮고 나란히 누워

아내와 손깍지하고 있으면

 

마음이 대낮같이 환하고

천국인 양 편안하다.

 

세상 살아가는 일이

그리 만만치 않아

 

가슴을 옥죄어 오는

걱정거리도 적잖이 있지만

 

그래도 살며시 잊고서

오늘밤도 단잠이 들 것 같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53 바람예수글 <연인 시 모음> 정연복의 ‘다정한 연인’ 외 바람예수 2017-11-16 154
12652 바람예수글 <고백 시 모음> 정연복의 ‘정직한 고백’ 외 바람예수 2017-11-16 149
12651 바람예수글 <하늘과 구름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구름’ 외 바람예수 2017-11-16 153
12650 바람예수글 하늘 구름 바람예수 2017-11-15 135
12649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7-11-15 144
12648 바람예수글 허공 바람예수 2017-11-15 151
12647 바람예수글 <낙엽의 유언 시 모음> 정연복의 ‘낙엽의 유언’ 외 바람예수 2017-11-15 145
12646 바람예수글 <환갑 시 모음> 정연복의 ‘환갑날’ 외 바람예수 2017-11-15 137
12645 바람예수글 <나무와 사람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와 사람’ 외 바람예수 2017-11-15 152
12644 바람예수글 <은혜 시 모음> 정연복의 ‘은혜의 바다’ 외 바람예수 2017-11-15 151
12643 바람예수글 환갑을 자축하는 시 바람예수 2017-11-14 160
12642 바람예수글 <가족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가족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11-14 174
12641 바람예수글 부부 예찬 바람예수 2017-11-14 170
12640 바람예수글 단짝 바람예수 2017-11-14 165
12639 바람예수글 <손깍지 시 모음> 정연복의 ‘손깍지’ 외 바람예수 2017-11-14 158
12638 바람예수글 손깍지 바람예수 2017-11-14 177
» 바람예수글 손깍지 바람예수 2017-11-14 188
12636 바람예수글 꽃은 왜 예쁜가 바람예수 2017-11-14 156
12635 바람예수글 <소낙비 시 모음> 정연복의 ‘소낙비 오는 날의 시’ 외 바람예수 2017-11-14 183
12634 바람예수글 <아내를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는 꽃이다’ 외 바람예수 2017-11-14 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