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깍지

바람예수글 조회 수 266 추천 수 0 2017.11.14 16:51:28



 손깍지 / 정연복

 

아내는 손이 작고

내 손은 솥뚜껑만하지만

 

손깍지를 끼는 데는

아무런 불편함이 없다.

 

캄캄한 이불 속에서도

자석같이 끌려

 

찰나에 하나 되는

두 개의 손.

 

서로 말은 없어도 굳센

사랑과 삶의 의지가 담긴

 

무의식중에 아내와 내가

이따금 연출하는 퍼포먼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20 바람예수글 <환갑 시 모음> 정연복의 ‘환갑날’ 외 바람예수 2017-11-15 225
12619 바람예수글 <나무와 사람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와 사람’ 외 바람예수 2017-11-15 240
12618 바람예수글 <은혜 시 모음> 정연복의 ‘은혜의 바다’ 외 바람예수 2017-11-15 229
12617 바람예수글 환갑을 자축하는 시 바람예수 2017-11-14 253
12616 바람예수글 <가족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가족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11-14 268
12615 바람예수글 부부 예찬 바람예수 2017-11-14 253
12614 바람예수글 단짝 바람예수 2017-11-14 253
12613 바람예수글 <손깍지 시 모음> 정연복의 ‘손깍지’ 외 바람예수 2017-11-14 247
» 바람예수글 손깍지 바람예수 2017-11-14 266
12611 바람예수글 손깍지 바람예수 2017-11-14 268
12610 바람예수글 꽃은 왜 예쁜가 바람예수 2017-11-14 249
12609 바람예수글 <소낙비 시 모음> 정연복의 ‘소낙비 오는 날의 시’ 외 바람예수 2017-11-14 302
12608 바람예수글 <아내를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는 꽃이다’ 외 바람예수 2017-11-14 285
12607 바람예수글 10월의 노래 바람예수 2017-11-13 306
12606 바람예수글 레드카펫 바람예수 2017-11-13 314
12605 바람예수글 장미의 사랑노래 바람예수 2017-11-13 283
12604 바람예수글 폼과 품 바람예수 2017-11-13 268
12603 바람예수글 사랑의 장미 바람예수 2017-11-13 282
12602 바람예수글 죽음에게 바람예수 2017-11-12 302
12601 바람예수글 나무 쉼터 바람예수 2017-11-12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