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 시 모음> 정연복의 은혜의 바다

 

+ 은혜의 바다

 

물을 떠나면

물고기는 어떻게 되나

 

괴로움에 몸부림치다

금세 숨을 거둔다.

 

은혜의 바다를 등지면

사람은 어찌 될까

 

숨 막혀 숨이 막혀서

이내 죽음을 맞이할 거다.

 

지금 이 순간도

내가 살아 있다는 것은

 

자연과 동료 인간들의 온갖

은혜에 품어져 있다는 뜻이다.

 

 

+ 은혜 받기

 

하늘에서 내려오는 밝은

햇빛을 어떻게 받을 수 있나

 

아주 간단하다 그냥

햇빛 아래 있기만 하면 된다.

 

찜통더위 속 시원한

소낙비를 어떻게 맞을 수 있나

 

우산을 걷어치우고 그저

소낙비 속에 서 있으면 된다.

 

은혜를 받으려고 애쓰고

안달할 것 하나 없다

 

아무 욕심 없이 자연의 품속에

살아가는 나무 같기만 하면 된다.

 

 

+ 선물

 

내가 이 세상에

생겨난 것

 

나의 의지가 아니라

공짜 선물이다.

 

하늘과 땅 사이

수많은 아름다운 자연

 

맑은 공기와 시원한 바람도

거저 받아 누리는 거다.

 

선물로 얻은 목숨

선물로 지탱되는 나의 삶을

 

사랑과 정성으로 잘 포장하여

누구에게 선물하고 싶다.

 

하늘과 땅의 갖은 은혜로

살아가는 나무가

 

자기 그늘을 아낌없이

선물로 내주듯이.

 

 

+ 엄마

 

엄마 뱃속에

열 달 동안 살았다

 

돈 한 푼 내지 않고

공짜로 세 들어 살았다

 

생살이 찢어지는 산고(産苦)

세상의 빛을 보았다

 

엄마가 주는 젖과 밥 얻어먹고

내 목숨 지금껏 이어졌다

 

엄마의 보살핌과 수고로

키가 자라고 마음도 자랐다

 

엄마의 쪼글쪼글한 주름살만큼

나는 엄마에게 은혜를 입었다

 

늙고 볼품없는 엄마 있어

지금의 내가 있는 거다.

 

엄마는 온 세상에서

가장 사랑 많고 거룩한 종교

 

날개 없는 지상의 천사

아니, 사랑의 신()!

 

 

+ 나무의 기도

 

하늘과 땅 사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천지가 베풀어주는

넘치는 은혜로 살아갈 뿐.

 

땅이 없고 하늘이 없으면

생겨날 수도 없는

 

나는 본디

()입니다.

 

이 간단하고도 깊은 진실

늘 가슴에 새기고서

 

죽는 날까지 땅에 뿌리박고

하늘을 사모하며 살게 하소서.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57 바람예수글 <하늘과 구름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구름’ 외 바람예수 2017-11-16 39
12656 바람예수글 하늘 구름 바람예수 2017-11-15 35
12655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7-11-15 37
12654 바람예수글 허공 바람예수 2017-11-15 40
12653 바람예수글 <낙엽의 유언 시 모음> 정연복의 ‘낙엽의 유언’ 외 바람예수 2017-11-15 41
12652 바람예수글 <환갑 시 모음> 정연복의 ‘환갑날’ 외 바람예수 2017-11-15 37
12651 바람예수글 <나무와 사람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와 사람’ 외 바람예수 2017-11-15 50
» 바람예수글 <은혜 시 모음> 정연복의 ‘은혜의 바다’ 외 바람예수 2017-11-15 42
12649 바람예수글 환갑을 자축하는 시 바람예수 2017-11-14 53
12648 바람예수글 <가족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가족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11-14 59
12647 바람예수글 부부 예찬 바람예수 2017-11-14 54
12646 바람예수글 단짝 바람예수 2017-11-14 51
12645 바람예수글 <손깍지 시 모음> 정연복의 ‘손깍지’ 외 바람예수 2017-11-14 49
12644 바람예수글 손깍지 바람예수 2017-11-14 53
12643 바람예수글 손깍지 바람예수 2017-11-14 55
12642 바람예수글 꽃은 왜 예쁜가 바람예수 2017-11-14 46
12641 바람예수글 <소낙비 시 모음> 정연복의 ‘소낙비 오는 날의 시’ 외 바람예수 2017-11-14 57
12640 바람예수글 <아내를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아내는 꽃이다’ 외 바람예수 2017-11-14 60
12639 바람예수글 10월의 노래 바람예수 2017-11-13 58
12638 바람예수글 레드카펫 바람예수 2017-11-13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