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물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인생은 강물

 

+ 인생은 강물

 

인생은

한줄기 강물

 

세월 따라

흘러 흘러서 간다.

 

멈춰 있는 듯

따분할 때도 있지만

 

실은 한순간도

쉼 없는 흐름이다.

 

이윽고 이 강물

한 깊디깊은 곳에 닿으니

 

고요한 죽음의 바다에서

인생살이 희로애락은 끝난다.

 

 

+ 강물

 

인생은

한줄기 강물

 

흘러흘러

가는 것

 

어제도

내일도

 

모레도

또 그 다음날도

 

목숨 있는 순간까지

흘러가는 것

 

바로 눈앞에

보이지는 않아도

 

늘 저만치 있는

죽음

 

그 고요한

평화의 바다에 닿기까지

 

기쁨과 슬픔 속에

쉼 없이 흘러가는 것.

 

 

+ 강물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을 바라보고 있으면

 

들뜬 마음이 가라앉고

평화로워진다.

 

온몸의 힘을 빼고

저리도 느긋이 흐르니까

 

이윽고 먼 바다에까지

가닿을 수 있나보다.

 

그래 나도 하루하루

강물같이 살자

 

시간의 흐름 속에

흘러 흘러서 가자.

 

 

+ 강물

 

지상에서

육십 년쯤은 넘게 살아

 

생이 많이 낡아진

사람들의 가슴속에는

 

남모르는 강물 하나

흐르고 있지.

 

가끔은 삶과 사랑의

기쁨으로 반짝이기도 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슬픔이며

외로움의 빛깔이 더 짙은

 

강물 한줄기

소리 없이 흘러가고 있지.

 

 

+ 강물

 

세월의 강물에

몸을 담근 지

 

어느새

만 육십 년.

 

더디게 아주 더디게

흐르는 것 같으면서도

 

꽃 피고 지는

계절은 눈 깜빡할 새다.

 

이 몸 많이 낡았지만

괜찮다

 

이제 저만치

바다가 보이는 것을.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35 바람예수글 <나비 시 모음> 정연복의 ‘나비같이’ 외 바람예수 2017-11-16 253
12634 바람예수글 창문 바람예수 2017-11-16 219
12633 바람예수글 <열차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인생 열차’ 외 바람예수 2017-11-16 260
12632 바람예수글 열차 바람예수 2017-11-16 221
12631 바람예수글 <나이테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의 생’ 외 바람예수 2017-11-16 238
» 바람예수글 <강물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인생은 강물’ 외 바람예수 2017-11-16 227
12629 바람예수글 <마술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마술’ 외 바람예수 2017-11-16 239
12628 바람예수글 <시인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들꽃 시인’ 외 바람예수 2017-11-16 271
12627 바람예수글 <연인 시 모음> 정연복의 ‘다정한 연인’ 외 바람예수 2017-11-16 241
12626 바람예수글 <고백 시 모음> 정연복의 ‘정직한 고백’ 외 바람예수 2017-11-16 227
12625 바람예수글 <하늘과 구름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구름’ 외 바람예수 2017-11-16 245
12624 바람예수글 하늘 구름 바람예수 2017-11-15 214
12623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7-11-15 235
12622 바람예수글 허공 바람예수 2017-11-15 244
12621 바람예수글 <낙엽의 유언 시 모음> 정연복의 ‘낙엽의 유언’ 외 바람예수 2017-11-15 231
12620 바람예수글 <환갑 시 모음> 정연복의 ‘환갑날’ 외 바람예수 2017-11-15 226
12619 바람예수글 <나무와 사람 시 모음> 정연복의 ‘나무와 사람’ 외 바람예수 2017-11-15 243
12618 바람예수글 <은혜 시 모음> 정연복의 ‘은혜의 바다’ 외 바람예수 2017-11-15 231
12617 바람예수글 환갑을 자축하는 시 바람예수 2017-11-14 253
12616 바람예수글 <가족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가족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7-11-14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