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를 잠시 잊는 시 모음> 정연복의 추위를 이기는 법

 

+ 추위를 이기는 법

 

날씨가 추워지니까

몸도 저절로 움츠려든다

 

몸이 위촉되니까

마음도 덩달아 쪼그라든다

 

마음이 그리되니까

좋은 생각도 떠오르지 않는다.

 

그래서 살며시

한 가지 꾀를 내었다

 

애써 머릿속에 좋은 생각들만

해보기로 한 거다.

 

좋은 생각들을 많이 하니까

마음이 금방 따뜻해진다

 

마음속에 모닥불이 있으니까

몸도 한결 따뜻해진다

 

몸이 슬슬 달아오르니

매서운 추위도 별것 아니다.

 

 

+ 겨울나무

 

기습적인 한파가

몰아친 오늘

 

온종일 겨울나무는

미동조차 없다.

 

베란다 창문 너머를

수시로 내다봤지만

 

빈가지의 나목은 고요뿐

죽어 있는 것 같다.

 

안으로는 남몰래

새봄을 만들어 가면서도

 

기세등등한 동장군 앞에 오늘은

겨울나무도 져주는 체하나보다.

 

 

+ 한겨울의 노래

 

칼바람을 동반한

동장군의 위세 속에

 

겨울이 날로

깊어가고 있다.

 

겨울이 오면 봄이 멀지 않다고

옛 시인은 노래했으니

 

겨울이 폭 익어갈수록

봄날은 이제 멀지 않으리.

 

살을 에는 추위여

네가 아무리 기승을 부린들

 

온몸으로 새봄을 만들어 가는

겨울나무를 어쩌지는 못하리.

 

 

+ 모닥불과 동장군

 

군대 계급으로 치면

이등병의 작대기 하나 같은

 

얼기설기 포개어진

작은 장작 몇 개

 

힘을 합하여 아낌없이

온몸 불사르니

 

너른 세상에서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위세를 떨치던

동장군(冬將軍)

 

슬그머니

꽁무니를 빼네.

 

 

+ 생활의 힘

 

갑작스레 들이닥친

칼바람 한파에

 

집안에 틀어박혀 있어도

몸이 으스스 떨리는데

 

거리의 노점상들은

오늘도 흔들림이 없다.

 

손발이 얼어붙는

얄미운 추위를 불평하지 않고

 

얼굴에는 환한 웃음꽃

가슴속엔 내일의 희망을 품고

 

하루치의 장사에 충실하면서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이다.

 

굳세게 억척스럽게

하지만 큰 욕심 없이 진실하게

 

하루하루 살아가는 데서 오는

강인한 생활의 힘이다.

 

 

+ 한겨울의 기도

 

강추위 속에서도

딱 버티고 서 있는

 

겨울나무들을 바라보며

삶의 용기를 얻게 하소서.

 

날씨가 춥다고

몸을 움츠리지 말고

 

다른 계절보다 더욱 열정적으로

힘차게 생활하게 하소서.

 

가슴속에 사랑의 불을 지펴

추위를 너끈히 물리치게 하시고

 

찬바람 불어오는

겨울 들판을 달려보게 하소서.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64 바람예수글 나를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8-01-12 183
13063 바람예수글 나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148
13062 바람예수글 삼한사온(三寒四溫) 바람예수 2018-01-12 172
13061 바람예수글 동장군에게 바람예수 2018-01-12 180
13060 바람예수글 나이테 바람예수 2018-01-12 182
13059 바람예수글 '나다움'을 위한 기도 바람예수 2018-01-12 172
13058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12 170
13057 바람예수글 하늘 은총 바람예수 2018-01-12 168
13056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186
13055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162
13054 바람예수글 혹한기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170
13053 바람예수글 차이 바람예수 2018-01-12 166
» 바람예수글 <추위를 잠시 잊는 시 모음> 정연복의 ‘추위를 이기는 법’ 외 바람예수 2018-01-12 193
13051 바람예수글 <추위를 이기는 시 모음> 정연복의 ‘한겨울 풀’ 외 바람예수 2018-01-12 163
13050 바람예수글 손 걸레질 바람예수 2018-01-10 184
13049 바람예수글 걸레질 바람예수 2018-01-10 153
13048 바람예수글 <땅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땅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1-10 151
13047 바람예수글 땅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70
13046 바람예수글 하늘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59
13045 바람예수글 겨울나무의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