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장군에게

바람예수글 조회 수 32 추천 수 0 2018.01.12 14:21:37



  동장군에게 / 정연복

 

살인적인 한파로

온 세상을 점령해버린

 

너의 기세등등함이

오늘은 그야말로 빛난다.

 

모진 칼바람 앞에

죽은 것 같은 겨울나무들

 

꽁꽁 얼어붙은 거리와

추워 몸서리치는 사람들.

 

하지만 꼭

알려줄 게 하나 있다

 

네가 제아무리 심술 부려도

머잖아 봄이 오고야 만다는 것.

 

삼한사온(三寒四溫))이라는

오래된 말이 있듯이

 

막강해 보이는 너의 시대는

사실 잠시뿐이라는 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66 바람예수글 나를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8-01-12 24
13065 바람예수글 나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23
13064 바람예수글 삼한사온(三寒四溫) 바람예수 2018-01-12 30
» 바람예수글 동장군에게 바람예수 2018-01-12 32
13062 바람예수글 나이테 바람예수 2018-01-12 26
13061 바람예수글 '나다움'을 위한 기도 바람예수 2018-01-12 20
13060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12 17
13059 바람예수글 하늘 은총 바람예수 2018-01-12 17
13058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24
13057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26
13056 바람예수글 혹한기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19
13055 바람예수글 차이 바람예수 2018-01-12 16
13054 바람예수글 <추위를 잠시 잊는 시 모음> 정연복의 ‘추위를 이기는 법’ 외 바람예수 2018-01-12 27
13053 바람예수글 <추위를 이기는 시 모음> 정연복의 ‘한겨울 풀’ 외 바람예수 2018-01-12 20
13052 바람예수글 손 걸레질 바람예수 2018-01-10 26
13051 바람예수글 걸레질 바람예수 2018-01-10 15
13050 바람예수글 <땅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땅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1-10 13
13049 바람예수글 땅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7
13048 바람예수글 하늘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21
13047 바람예수글 겨울나무의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