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24 추천 수 0 2018.01.12 18:06:52


  나를 노래하는 시 / 정연복

 

허공을 꿰뚫어 가는

작은 새 한 마리

 

얼마나 빛나는

자유의 영혼인가.

 

한철 피었다 지는

작은 들꽃 하나

 

얼마나 아름답고

행복한 한 생인가.

 

지상에 잠시

머물다 가는 나의 존재도

 

그냥 이러하기를

소망하고 또 노래하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람예수글 나를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8-01-12 24
13065 바람예수글 나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23
13064 바람예수글 삼한사온(三寒四溫) 바람예수 2018-01-12 30
13063 바람예수글 동장군에게 바람예수 2018-01-12 33
13062 바람예수글 나이테 바람예수 2018-01-12 27
13061 바람예수글 '나다움'을 위한 기도 바람예수 2018-01-12 21
13060 바람예수글 겨울나무 바람예수 2018-01-12 17
13059 바람예수글 하늘 은총 바람예수 2018-01-12 18
13058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25
13057 바람예수글 날씨와 인생 바람예수 2018-01-12 26
13056 바람예수글 혹한기의 노래 바람예수 2018-01-12 19
13055 바람예수글 차이 바람예수 2018-01-12 16
13054 바람예수글 <추위를 잠시 잊는 시 모음> 정연복의 ‘추위를 이기는 법’ 외 바람예수 2018-01-12 28
13053 바람예수글 <추위를 이기는 시 모음> 정연복의 ‘한겨울 풀’ 외 바람예수 2018-01-12 20
13052 바람예수글 손 걸레질 바람예수 2018-01-10 26
13051 바람예수글 걸레질 바람예수 2018-01-10 15
13050 바람예수글 <땅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땅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1-10 13
13049 바람예수글 땅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7
13048 바람예수글 하늘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21
13047 바람예수글 겨울나무의 기도 바람예수 2018-01-10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