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

바람예수글 조회 수 94 추천 수 0 2018.03.14 15:24:33


 봄꽃 / 정연복

 

어느새

3월 중순인데도

 

아직 나무들에서는

꽃 필 기미가 없다.

 

눈에 보이는

꽃이 피기까지는

 

눈에 안 보이는 꽃이

느릿느릿 피어야 하는 것.

 

눈에 보이는 것보다

오히려 보이지 않는 게

 

더 많고 더 중요하다는 걸

봄꽃이 가르쳐 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52 바람예수글 <땅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땅’ 외 바람예수 2018-03-15 113
13551 바람예수글 <구두와 신발 시 모음> 정연복의 ‘구두’ 외 바람예수 2018-03-15 98
13550 바람예수글 <누룽지에 관한 시 모음> 정연복의 ‘누룽지’ 외 바람예수 2018-03-15 92
13549 바람예수글 군고구마 바람예수 2018-03-15 98
13548 바람예수글 비와 사랑 바람예수 2018-03-15 97
13547 바람예수글 봄비 바람예수 2018-03-15 97
13546 바람예수글 이슬비 사랑 바람예수 2018-03-15 104
13545 바람예수글 <봄비 시 모음> 정연복의 ‘봄비’ 외 바람예수 2018-03-15 122
13544 바람예수글 <봄바람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봄바람’ 외 바람예수 2018-03-14 97
13543 바람예수글 <소주를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소주같이’ 외 바람예수 2018-03-14 121
13542 바람예수글 <소주 시 모음> 정연복의 ‘소주같이’ 외 바람예수 2018-03-14 91
13541 바람예수글 껌과 고독 바람예수 2018-03-14 110
13540 바람예수글 토끼와 거북이 바람예수 2018-03-14 105
13539 바람예수글 <봄꽃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봄꽃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3-14 102
13538 바람예수글 봄꽃 바람예수 2018-03-14 105
13537 바람예수글 봄바람에게 바람예수 2018-03-14 100
» 바람예수글 봄꽃 바람예수 2018-03-14 94
13535 바람예수글 봄바람 바람예수 2018-03-14 108
13534 바람예수글 토끼 아내 바람예수 2018-03-14 94
13533 바람예수글 향기 바람예수 2018-03-14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