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랑 민들레

바람예수글 조회 수 18 추천 수 0 2018.04.14 13:07:16


 명랑 민들레 / 정연복

 

외진 곳에

홀로 피어서도 웃고

 

함께 무리지어 피면

더 환히 웃는다.

 

가만히 외로움

삭일 줄도 알고

 

누구와도 오순도순

어울릴 줄도 안다.

 

앉은뱅이 꽃이면서도

조금도 기죽지 않고

 

빗속에서도

매양 싱글벙글 얼굴.

 

네 진노랑 부챗살 웃음으로

세상의 그늘 옅어짐을

 

민들레야 명랑 민들레야

너는 알고 있는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99 바람예수글 시냇물 바람예수 2018-04-14 20
13798 바람예수글 꽃비에게 바람예수 2018-04-14 15
13797 바람예수글 소라고둥 바람예수 2018-04-14 14
13796 바람예수글 목련 새 바람예수 2018-04-14 18
13795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8-04-14 12
13794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8-04-14 14
» 바람예수글 명랑 민들레 바람예수 2018-04-14 18
13792 바람예수글 라일락 향기 바람예수 2018-04-14 11
13791 바람예수글 영혼 바람예수 2018-04-13 13
13790 바람예수글 꽃비 바람예수 2018-04-13 10
13789 바람예수글 <민들레 시 모음> 정연복의 ‘첫 민들레’ 외 바람예수 2018-04-13 9
13788 바람예수글 지는 벚꽃을 노래함 바람예수 2018-04-13 13
13787 바람예수글 민들레 예수 바람예수 2018-04-13 8
13786 바람예수글 백사장 바람예수 2018-04-13 5
13785 바람예수글 법칙 바람예수 2018-04-12 5
13784 바람예수글 그리움의 찬가 바람예수 2018-04-12 7
13783 바람예수글 흔들림의 노래 바람예수 2018-04-12 9
13782 바람예수글 <말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의 말’외 바람예수 2018-04-12 7
13781 바람예수글 <한마디 시 모음> 정연복의 ‘한마디’ 외 바람예수 2018-04-12 10
13780 바람예수글 태평스런 나무 바람예수 2018-04-12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