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물

바람예수글 조회 수 58 추천 수 0 2018.04.14 15:01:01


  강물 / 정연복 

 

지상에서

육십 년쯤은 넘게 살아

 

생이 많이 낡아진

사람들의 가슴속에는

 

남모르는 강물 하나

흐르고 있지.

 

가끔은 삶과 사랑의

기쁨으로 반짝이기도 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슬픔이며

외로움의 빛깔이 더 짙은

 

강물 한줄기

소리 없이 흘러가고 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69 바람예수글 목련 새 바람예수 2018-04-14 64
»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8-04-14 58
13767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8-04-14 62
13766 바람예수글 명랑 민들레 바람예수 2018-04-14 63
13765 바람예수글 라일락 향기 바람예수 2018-04-14 64
13764 바람예수글 영혼 바람예수 2018-04-13 56
13763 바람예수글 꽃비 바람예수 2018-04-13 49
13762 바람예수글 <민들레 시 모음> 정연복의 ‘첫 민들레’ 외 바람예수 2018-04-13 100
13761 바람예수글 지는 벚꽃을 노래함 바람예수 2018-04-13 63
13760 바람예수글 민들레 예수 바람예수 2018-04-13 64
13759 바람예수글 백사장 바람예수 2018-04-13 48
13758 바람예수글 법칙 바람예수 2018-04-12 51
13757 바람예수글 그리움의 찬가 바람예수 2018-04-12 50
13756 바람예수글 흔들림의 노래 바람예수 2018-04-12 44
13755 바람예수글 <말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의 말’외 바람예수 2018-04-12 55
13754 바람예수글 <한마디 시 모음> 정연복의 ‘한마디’ 외 바람예수 2018-04-12 55
13753 바람예수글 태평스런 나무 바람예수 2018-04-12 57
13752 바람예수글 새봄의 노래 바람예수 2018-04-12 53
13751 바람예수글 <황홀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라일락 향기’ 외 바람예수 2018-04-12 55
13750 바람예수글 <황홀 시 모음> 정연복의 ‘황홀하다!’ 외 바람예수 2018-04-12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