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냇물

바람예수글 조회 수 66 추천 수 0 2018.04.14 19:51:00


 시냇물 / 정연복

 

졸졸

조르르

 

시냇물 흘러 흘러서

어디론가 간다.

 

가느다란 물길 끊어질 듯

끊이지 않으며

 

부지런히

제 갈 길 간다.

 

저 먼 바다까지

가닿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지레 근심하지 않고

오늘은 오늘의 길을 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83 바람예수글 하늘에게 바람예수 2018-04-16 64
13782 바람예수글 예술과 자연 바람예수 2018-04-16 77
13781 바람예수글 엄마 품속 바람예수 2018-04-16 67
13780 바람예수글 <맛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인생살이의 맛’ 외 바람예수 2018-04-16 86
13779 바람예수글 <꽃 영혼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영혼’ 외 바람예수 2018-04-16 69
13778 바람예수글 <꽃 영혼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이 묻는다’ 외 바람예수 2018-04-16 75
13777 바람예수글 <겉모습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겉모습’ 외 바람예수 2018-04-16 75
13776 바람예수글 <깊이를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진리’ 외 바람예수 2018-04-16 60
13775 바람예수글 <높이 시 모음> 정연복의 ‘눈높이’ 외 바람예수 2018-04-15 67
13774 바람예수글 사랑의 꿈 바람예수 2018-04-15 70
13773 바람예수글 그리움의 물꼬 바람예수 2018-04-15 61
» 바람예수글 시냇물 바람예수 2018-04-14 66
13771 바람예수글 꽃비에게 바람예수 2018-04-14 85
13770 바람예수글 소라고둥 바람예수 2018-04-14 67
13769 바람예수글 목련 새 바람예수 2018-04-14 69
13768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8-04-14 63
13767 바람예수글 강물 바람예수 2018-04-14 63
13766 바람예수글 명랑 민들레 바람예수 2018-04-14 67
13765 바람예수글 라일락 향기 바람예수 2018-04-14 66
13764 바람예수글 영혼 바람예수 2018-04-13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