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한 아내

바람예수글 조회 수 57 추천 수 0 2018.04.17 13:43:34


 용한 아내 / 정연복

 

이따금 힘든 일이 생겨

잠 못 이루는 밤

 

이불 속에서 아내가

말없이 내 손을 잡아준다.

 

나 홀로 가만히

삭이면 되겠다 싶은

 

내 가슴속 괴로움

마치 다 알고 있는 듯.

 

입 밖으로

한마디도 하지 않아도

 

보이지 않는 내 마음

척척 읽어내는 용한 아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01 바람예수글 애인에게 바람예수 2018-04-18 47
13800 바람예수글 솜사탕의 노래 바람예수 2018-04-18 40
13799 바람예수글 <라일락 향기 시 모음> 정연복의 ‘라일락 향기’ 외 바람예수 2018-04-18 41
13798 바람예수글 <숲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숲으로 가자’ 외 바람예수 2018-04-18 44
13797 바람예수글 <목련 새 시 모음> 정연복의 ‘목련 새’ 외 바람예수 2018-04-18 41
13796 바람예수글 목련 새 바람예수 2018-04-18 46
13795 바람예수글 숲으로 가자 바람예수 2018-04-18 37
13794 바람예수글 선물 바람예수 2018-04-17 45
13793 바람예수글 <길노래 시 모음> 정연복의 ‘길노래’ 외 바람예수 2018-04-17 61
13792 바람예수글 꽃노래 바람예수 2018-04-17 51
13791 바람예수글 목련 새 – 벗 추모시 바람예수 2018-04-17 33
13790 바람예수글 예쁜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04-17 46
13789 바람예수글 간절한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04-17 56
» 바람예수글 용한 아내 바람예수 2018-04-17 57
13787 바람예수글 <아빠 추모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하는 아빠에게’ 외 바람예수 2018-04-17 41
13786 바람예수글 아름다운 사람 바람예수 2018-04-17 51
13785 바람예수글 <사랑의 병 시 모음> 정연복의 ‘상사병’ 외 바람예수 2018-04-16 59
13784 바람예수글 하늘에게 바람예수 2018-04-16 51
13783 바람예수글 예술과 자연 바람예수 2018-04-16 63
13782 바람예수글 엄마 품속 바람예수 2018-04-16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