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노래

바람예수글 조회 수 64 추천 수 0 2018.04.17 16:09:26


 꽃노래 / 정연복

 

꽃이 피고 지는 것

가만히 보라

 

그리 길지 않다

한순간이다.

 

잠시 피어서는

더없이 예쁜 꽃

 

하룻밤 지나면

어느새 없다.

 

가슴 뛰는 기쁨도 주고

가슴 아린 슬픔도 주는

 

꽃이여 무릇 생명의

빛과 그림자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85 바람예수글 <솜사탕 시 모음> 정연복의 ‘젊음의 솜사탕’ 외 바람예수 2018-04-18 57
13784 바람예수글 애인에게 바람예수 2018-04-18 58
13783 바람예수글 솜사탕의 노래 바람예수 2018-04-18 52
13782 바람예수글 <라일락 향기 시 모음> 정연복의 ‘라일락 향기’ 외 바람예수 2018-04-18 50
13781 바람예수글 <숲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숲으로 가자’ 외 바람예수 2018-04-18 60
13780 바람예수글 <목련 새 시 모음> 정연복의 ‘목련 새’ 외 바람예수 2018-04-18 47
13779 바람예수글 목련 새 바람예수 2018-04-18 51
13778 바람예수글 숲으로 가자 바람예수 2018-04-18 46
13777 바람예수글 선물 바람예수 2018-04-17 56
13776 바람예수글 <길노래 시 모음> 정연복의 ‘길노래’ 외 바람예수 2018-04-17 80
» 바람예수글 꽃노래 바람예수 2018-04-17 64
13774 바람예수글 목련 새 – 벗 추모시 바람예수 2018-04-17 54
13773 바람예수글 예쁜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04-17 61
13772 바람예수글 간절한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04-17 67
13771 바람예수글 용한 아내 바람예수 2018-04-17 67
13770 바람예수글 <아빠 추모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하는 아빠에게’ 외 바람예수 2018-04-17 51
13769 바람예수글 아름다운 사람 바람예수 2018-04-17 56
13768 바람예수글 <사랑의 병 시 모음> 정연복의 ‘상사병’ 외 바람예수 2018-04-16 73
13767 바람예수글 하늘에게 바람예수 2018-04-16 65
13766 바람예수글 예술과 자연 바람예수 2018-04-16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