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노래 시 모음> 정연복의 길노래

 

+ 길노래

 

허공을 가르며

날갯짓하는 새는

 

지나온 길을

뒤돌아보지 않는다

 

바로 지금 이 순간

가야 할 길이 있으므로.

 

지상의 나그네 길을

온 마음으로 걷는 사람은

 

지나온 발자취에

연연하지 않는다

 

저만치 목숨의 끝까지

아직도 갈 길이 있으므로.

 

 

+ 길노래

 

지상의 길을 걸은 지

어느새 육십 년

 

눈 깜빡할 새

먼 길을 지나온 거다.

 

뭐 그리

대단한 것은 아니었지만

 

그럭저럭 다채로운

희로애락의 길이었다.

 

길을 걸을 수 있는 날

이제 얼마쯤이나 남았을까

 

나그네 인생길을 감사하며

발걸음 날로 가벼우면 좋으리.

 

 

+ 길노래

 

길이 있으니

그 길을 걸어야지

 

몸도 가벼이

마음도 가벼이.

 

하늘에 구름 가듯

땅에 강물 흐르듯

 

서두를 것 하나 없이

기쁘게 걸어야지.

 

하루하루 삶의 길

또 머나먼 인생길도

 

바람의 나그네 되어

사뿐사뿐 걸어야지.

 

길 따라

걷고 또 걸으면서

 

문득 나 자신도

한줄기 길 되어야지.

 

 

+ 길을 노래함

 

어느 길을

따라 걸어가다 보면

 

나도 모르게

그 길을 닮아간다.

 

사랑의 오솔길을 따라

천천히 걷다 보면

 

어느새 자연스런

사랑의 사람이 된다.

 

꽃길을 따라

즐거이 걸어가면

 

내 마음 내 가슴속에도

꽃길이 생겨난다.

 

 

+ 나그네의 기도

 

아무것도 없는

허공이

 

새에게는

최고의 은총이듯이.

 

끝 모를

길이

 

나그네에게는

더없는 축복입니다.

 

기쁨의 길이든

슬픔의 길이든

 

지금 서 있는 길에

다정히 입맞춤하게 하소서.

 

* 정연복 시인 공식 블로그: http://blog.naver.com/yeunbok54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람예수글 <길노래 시 모음> 정연복의 ‘길노래’ 외 바람예수 2018-04-17 6
13818 바람예수글 꽃노래 바람예수 2018-04-17 8
13817 바람예수글 목련 새 – 벗 추모시 바람예수 2018-04-17 5
13816 바람예수글 예쁜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04-17 9
13815 바람예수글 간절한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04-17 6
13814 바람예수글 용한 아내 바람예수 2018-04-17 8
13813 바람예수글 <아빠 추모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하는 아빠에게’ 외 바람예수 2018-04-17 7
13812 바람예수글 아름다운 사람 바람예수 2018-04-17 7
13811 바람예수글 <사랑의 병 시 모음> 정연복의 ‘상사병’ 외 바람예수 2018-04-16 14
13810 바람예수글 하늘에게 바람예수 2018-04-16 14
13809 바람예수글 예술과 자연 바람예수 2018-04-16 17
13808 바람예수글 엄마 품속 바람예수 2018-04-16 17
13807 바람예수글 <맛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인생살이의 맛’ 외 바람예수 2018-04-16 12
13806 바람예수글 <꽃 영혼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영혼’ 외 바람예수 2018-04-16 18
13805 바람예수글 <꽃 영혼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이 묻는다’ 외 바람예수 2018-04-16 11
13804 바람예수글 <겉모습을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겉모습’ 외 바람예수 2018-04-16 20
13803 바람예수글 <깊이를 생각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진리’ 외 바람예수 2018-04-16 14
13802 바람예수글 <높이 시 모음> 정연복의 ‘눈높이’ 외 바람예수 2018-04-15 15
13801 바람예수글 사랑의 꿈 바람예수 2018-04-15 17
13800 바람예수글 그리움의 물꼬 바람예수 2018-04-15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