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자유

바람예수글 조회 수 38 추천 수 0 2018.06.12 22:57:17

 

 사랑과 자유 / 정연복

 

새를 새장 안에

가두는 것은

 

정말로 새를

사랑하는 일이 아니다

 

갑갑한 새장 속의

새는 행복할 수 없다.

 

너를 내 맘속에

꽁꽁 가두려는 것은

 

진짜로 너를

사랑하는 일이 아니다.

 

작은 내 맘속의

너는 행복할 수 없다.

 

새를 진심으로 사랑하여

너른 하늘로 날려 보내듯이

 

내 목숨같이 사랑하는 너를

자유롭게 놓아주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83 바람예수글 <연(鳶) 시 모음> 정연복의 ‘연줄과 인생’ 외 바람예수 2018-06-13 63
14182 바람예수글 연줄과 인생 바람예수 2018-06-13 62
14181 바람예수글 진실한 사랑의 시 바람예수 2018-06-12 52
14180 바람예수글 진실한 사랑의 노래 바람예수 2018-06-12 43
» 바람예수글 사랑과 자유 바람예수 2018-06-12 38
14178 바람예수글 <새 시 모음> 정연복의 ‘참새 가족’ 외 바람예수 2018-06-12 33
14177 바람예수글 독수리 바람예수 2018-06-12 37
14176 바람예수글 구름 바람예수 2018-06-12 41
14175 바람예수글 <흐름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흐름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6-12 27
14174 바람예수글 <풀꽃의 노래 모음> 정연복의 ‘행복한 풀꽃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06-12 30
14173 바람예수글 아들에게 용기를 주는 시 바람예수 2018-06-12 64
14172 바람예수글 성년이 된 자녀에게 주는 시 바람예수 2018-06-12 46
14171 바람예수글 성공​ 바람예수 2018-06-12 50
14170 바람예수글 사위를 맞이하는 시 바람예수 2018-06-12 39
14169 바람예수글 별 가족 바람예수 2018-06-12 40
14168 바람예수글 며느리를 맞이하는 시 바람예수 2018-06-12 39
14167 바람예수글 까마귀 바람예수 2018-06-12 42
14166 바람예수글 행복 바람예수 2018-06-11 36
14165 바람예수글 흐린 날의 시 바람예수 2018-06-11 45
14164 바람예수글 교차로 바람예수 2018-06-11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