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바람예수글 조회 수 25 추천 수 0 2018.06.14 15:17:19


 목련 / 정연복

 

봄의 목련은

하얀 빛이지만

 

여름의 목련은

초록빛이다.

 

송이송이 눈부신

목련꽃 그늘 아래

 

사랑의 기쁨과

슬픔에 젖었던 나.

 

꽃보다도 무성한

초록 이파리 아래서

 

거침없이 뻗치는

생명의 힘을 느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98 바람예수글 사랑과 쉼 바람예수 2018-06-15 16
14197 바람예수글 한 송이 꽃 바람예수 2018-06-15 23
» 바람예수글 목련 바람예수 2018-06-14 25
14195 바람예수글 초록 이파리 바람예수 2018-06-14 16
14194 바람예수글 실과 나 바람예수 2018-06-14 24
14193 바람예수글 꽃의 힘 바람예수 2018-06-14 27
14192 바람예수글 꽃의 힘 바람예수 2018-06-14 23
14191 바람예수글 <꽃의 아름다움 시 모음> 정연복의 ‘꽃은 왜 예쁜가’ 외 바람예수 2018-06-14 29
14190 바람예수글 <우산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우산’ 외 바람예수 2018-06-14 30
14189 바람예수글 <맑음 시 모음> 정연복의 ‘맑음’ 외 바람예수 2018-06-13 41
14188 바람예수글 <클로버 시 모음> 정연복의 ‘클로버에게’ 외 바람예수 2018-06-13 49
14187 바람예수글 바람 바람예수 2018-06-13 37
14186 바람예수글 <연(鳶) 시 모음> 정연복의 ‘연줄과 인생’ 외 바람예수 2018-06-13 42
14185 바람예수글 연줄과 인생 바람예수 2018-06-13 40
14184 바람예수글 진실한 사랑의 시 바람예수 2018-06-12 38
14183 바람예수글 진실한 사랑의 노래 바람예수 2018-06-12 33
14182 바람예수글 사랑과 자유 바람예수 2018-06-12 31
14181 바람예수글 <새 시 모음> 정연복의 ‘참새 가족’ 외 바람예수 2018-06-12 20
14180 바람예수글 독수리 바람예수 2018-06-12 25
14179 바람예수글 구름 바람예수 2018-06-12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