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의 시

바람예수글 조회 수 44 추천 수 0 2018.07.10 20:11:05


 한숨의 시 / 정연복

 

땅이 꺼질 듯 깊고

맥 빠지는 한숨

 

아무 때나

함부로 짓지 말아요

 

평생에 딱

몇 번만 지어요.

 

나뭇가지에 잠시

머물다 가는 새들같이

 

달콤하고 몸과 맘이

개운해지는 한숨

 

하루에도

틈틈이 쉬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93 바람예수글 풍경 하나 바람예수 2018-07-10 65
14692 바람예수글 충고 바람예수 2018-07-10 51
14691 바람예수글 반성 바람예수 2018-07-10 75
14690 바람예수글 진심이 담긴 사랑의 시 바람예수 2018-07-10 51
14689 바람예수글 아내에게 쓰는 시 바람예수 2018-07-10 56
14688 바람예수글 상대적 관점 바람예수 2018-07-10 38
14687 바람예수글 연인(戀人) 바람예수 2018-07-10 45
14686 바람예수글 비를 노래하는 시 바람예수 2018-07-10 51
14685 바람예수글 비 오는 날의 시 바람예수 2018-07-10 59
14684 바람예수글 인과율 바람예수 2018-07-10 66
14683 바람예수글 세 가지 기도 바람예수 2018-07-10 49
14682 바람예수글 매미의 말씀 바람예수 2018-07-10 45
14681 바람예수글 사랑의 가슴 바람예수 2018-07-10 58
14680 바람예수글 희망의 가족 바람예수 2018-07-10 67
» 바람예수글 한숨의 시 바람예수 2018-07-10 44
14678 바람예수글 비빔국수와 인생 바람예수 2018-07-10 35
14677 바람예수글 찜통더위 속 이파리의 시 바람예수 2018-07-10 47
14676 바람예수글 벼락 바람예수 2018-07-10 46
14675 바람예수글 치유를 낙관하는 시 바람예수 2018-07-10 52
14674 바람예수글 미운 사람을 용서하는 시 바람예수 2018-07-10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