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성숙

바람예수글 조회 수 55 추천 수 0 2018.08.11 15:56:53


 사랑의 성숙 / 정연복

 

한동안 사랑은 쑥쑥

그리움만 키가 자랐다

 

시도 때도 없이 스멀스멀

피어나는 목마른 그리움

 

당신을 보고 싶은 안달에

나는 비쩍 마른 미루나무 되었지

 

언제인가부터

그리움은 살며시 잦아들고

 

사랑은 살금살금

깊이로 뿌리를 내렸다

 

확 달아오르는

장미꽃 사랑이 아니라

 

소박하여 아름다운

들국화 사랑을 소망하며

 

손톱 자라듯

야금야금 깊어지는 사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950 바람예수글 <하늘 바다 시 모음> 정연복의 ‘하늘 바다’ 외 바람예수 2018-08-12 67
14949 바람예수글 마음의 옷 바람예수 2018-08-12 75
14948 바람예수글 아기 예수께 바람예수 2018-08-11 72
14947 바람예수글 겨울 바람예수 2018-08-11 49
14946 바람예수글 겨울맞이 바람예수 2018-08-11 41
14945 바람예수글 마음의 꽃밭 바람예수 2018-08-11 54
14944 바람예수글 마음의 꽃밭 바람예수 2018-08-11 41
14943 바람예수글 마음의 보석상자 바람예수 2018-08-11 54
14942 바람예수글 머리에서 가슴으로 바람예수 2018-08-11 50
14941 바람예수글 지금 이 순간의 사랑 바람예수 2018-08-11 71
14940 바람예수글 부부의 기도 바람예수 2018-08-11 50
14939 바람예수글 도봉산 바람예수 2018-08-11 62
14938 바람예수글 같이 사랑의 계절 바람예수 2018-08-11 68
14937 바람예수글 꽃에 대한 헌시 바람예수 2018-08-11 41
14936 바람예수글 꽃에게 감사하는 시 바람예수 2018-08-11 46
14935 바람예수글 용서 바람예수 2018-08-11 44
14934 바람예수글 <성숙 시 모음> 정연복의 ‘마음의 성숙’ 외 바람예수 2018-08-11 57
14933 바람예수글 성숙의 노래 바람예수 2018-08-11 36
» 바람예수글 사랑의 성숙 바람예수 2018-08-11 55
14931 바람예수글 짝퉁 인생 바람예수 2018-08-11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