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 엽서

바람예수글 조회 수 39 추천 수 0 2018.10.10 10:53:04


 해바라기 엽서 / 정연복

 

당신을 사모하는

내 마음

 

말과 글로써는

표현할 길이 없어.

 

긴 밤 지새워

빼곡히 쓴 편지

 

아침이면 하릴없이

찢어버리고.

 

그 대신

한 장의 그림엽서

 

설레는 가슴으로

보내드려요.

 

태양 하나 우러러

비쩍 말라버린 몸의

 

노란 해바라기

한 송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43 바람예수글 <나에게 쓰는 시 모음> 정연복의 ‘나에게 쓰는 시’ 외 바람예수 2018-10-13 32
15342 바람예수글 나에게 쓰는 시 바람예수 2018-10-13 34
15341 바람예수글 나에게 쓰는 시 바람예수 2018-10-13 34
15340 바람예수글 짝사랑의 노래 바람예수 2018-10-13 35
15339 바람예수글 <단풍잎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단풍잎 기도’ 외 바람예수 2018-10-12 38
15338 바람예수글 <단풍과 사랑 시 모음> 정연복의 ‘단풍잎 연정’ 외 바람예수 2018-10-11 60
15337 바람예수글 <단풍잎 시 모음> 정연복의 ‘단풍잎은 왜 예쁜가’ 외 바람예수 2018-10-11 52
15336 바람예수글 <단풍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단풍’ 외 바람예수 2018-10-11 46
15335 바람예수글 <바람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바람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10-11 46
15334 바람예수글 벼락같이 바람예수 2018-10-11 44
15333 바람예수글 선물 바람예수 2018-10-11 44
15332 바람예수글 행복한 나 바람예수 2018-10-11 44
15331 바람예수글 가을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10-11 42
» 바람예수글 해바라기 엽서 바람예수 2018-10-10 39
15329 바람예수글 햇빛 은총 바람예수 2018-10-10 41
15328 바람예수글 여행 짐 바람예수 2018-10-08 52
15327 바람예수글 백일홍 사랑 바람예수 2018-10-08 47
15326 바람예수글 먹구름 바람예수 2018-10-08 50
15325 바람예수글 삶을 노래하라 바람예수 2018-10-08 53
15324 바람예수글 비와 꽃잎과 나 바람예수 2018-10-08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