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

바람예수글 조회 수 32 추천 수 0 2018.10.11 14:27:40


 선물 / 정연복

 

오늘은 하늘

바다같이 깊고 파랗다

 

그분이 펼쳐 보이시는

아름다운 선물이다.

 

푸른 마음 푸른 희망

늘 지켜가라고

 

가슴속 사랑

날로 더욱 깊어가라고.

 

오늘 가을햇살

엄마 손처럼 따뜻하다

 

그분이 내려 보내시는

고마운 선물이다.

 

아무것도 걱정하고

불안해하지 말라

 

따스한 사랑과 은총의

숨결에 기대어 살라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35 바람예수글 <바람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바람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10-11 36
15334 바람예수글 벼락같이 바람예수 2018-10-11 37
» 바람예수글 선물 바람예수 2018-10-11 32
15332 바람예수글 행복한 나 바람예수 2018-10-11 34
15331 바람예수글 가을 사랑의 기도 바람예수 2018-10-11 34
15330 바람예수글 해바라기 엽서 바람예수 2018-10-10 31
15329 바람예수글 햇빛 은총 바람예수 2018-10-10 32
15328 바람예수글 여행 짐 바람예수 2018-10-08 41
15327 바람예수글 백일홍 사랑 바람예수 2018-10-08 37
15326 바람예수글 먹구름 바람예수 2018-10-08 38
15325 바람예수글 삶을 노래하라 바람예수 2018-10-08 38
15324 바람예수글 비와 꽃잎과 나 바람예수 2018-10-08 34
15323 바람예수글 <산수와 수학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산수’ 외 바람예수 2018-10-07 27
15322 바람예수글 <꽃밭 시 모음> 정연복의 ‘사랑의 꽃밭’ 외 바람예수 2018-10-07 29
15321 바람예수글 사랑의 꽃밭 바람예수 2018-10-07 33
15320 바람예수글 사랑노래 바람예수 2018-10-07 36
15319 바람예수글 잘난 체 바람예수 2018-10-06 34
15318 바람예수글 사랑의 수학 바람예수 2018-10-06 33
15317 바람예수글 칼과 마음 바람예수 2018-10-06 30
15316 바람예수글 꽃과 사람 바람예수 2018-10-06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