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락같이

바람예수글 조회 수 34 추천 수 0 2018.10.11 14:54:44


 벼락같이 / 정연복

 

벼락이 언제 칠지

모른다

 

이 세상

아무도 모른다.

 

사랑이 언제 찾아올지

모른다

 

이 세상

누구도 모른다.

 

심장을 때리고

영혼을 파고드는 사랑은

 

한순간

벼락같이 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351 바람예수글 단풍나무 앞에서 바람예수 2018-10-15 31
15350 바람예수글 첫사랑 바람예수 2018-10-15 25
15349 바람예수글 바람예수 2018-10-14 26
15348 바람예수글 별 당신 – 부부의 사랑노래 바람예수 2018-10-14 26
15347 바람예수글 여행자의 노래 바람예수 2018-10-14 26
15346 바람예수글 단풍잎 묵상 바람예수 2018-10-14 28
15345 바람예수글 마음 바람예수 2018-10-14 22
15344 바람예수글 단풍잎의 기도 바람예수 2018-10-14 34
15343 바람예수글 <나에게 쓰는 시 모음> 정연복의 ‘나에게 쓰는 시’ 외 바람예수 2018-10-13 23
15342 바람예수글 나에게 쓰는 시 바람예수 2018-10-13 25
15341 바람예수글 나에게 쓰는 시 바람예수 2018-10-13 26
15340 바람예수글 짝사랑의 노래 바람예수 2018-10-13 25
15339 바람예수글 <단풍잎의 기도 모음> 정연복의 ‘단풍잎 기도’ 외 바람예수 2018-10-12 32
15338 바람예수글 <단풍과 사랑 시 모음> 정연복의 ‘단풍잎 연정’ 외 바람예수 2018-10-11 42
15337 바람예수글 <단풍잎 시 모음> 정연복의 ‘단풍잎은 왜 예쁜가’ 외 바람예수 2018-10-11 37
15336 바람예수글 <단풍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단풍’ 외 바람예수 2018-10-11 33
15335 바람예수글 <바람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바람의 노래’ 외 바람예수 2018-10-11 33
» 바람예수글 벼락같이 바람예수 2018-10-11 34
15333 바람예수글 선물 바람예수 2018-10-11 31
15332 바람예수글 행복한 나 바람예수 2018-10-11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