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에서

바람예수글 조회 수 57 추천 수 0 2018.12.06 15:32:34


 바닷가에서 / 정연복

 

바다 가까이에서

텃밭을 가꾸며

 

아내와 단 둘이

살아온 몇몇 해.

 

햇볕에 그을린

구릿빛 얼굴 더불어

 

우리의 사랑과 행복도

차츰 여물어 갔다.

 

푸른 하늘에 두둥실

흐르는 흰 구름 보며

 

세상살이 근심걱정

거반 잊을 수 있었다.

 

쉼 없이 오가는

파도 소리 들으면서

 

삶의 기쁨과 슬픔 모두

가만가만 삭일 수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06 바람예수글 징검다리 겨울 바람예수 2018-12-10 47
15605 바람예수글 가만히 바람예수 2018-12-09 42
15604 바람예수글 웃음의 힘 바람예수 2018-12-08 52
15603 바람예수글 <작은 행복을 노래하는 시 모음> 정연복의 ‘작은 행복’ 외 바람예수 2018-12-06 82
15602 바람예수글 솜사탕 바람예수 2018-12-06 78
» 바람예수글 바닷가에서 바람예수 2018-12-06 57
15600 바람예수글 버림 바람예수 2018-12-06 65
15599 바람예수글 들꽃 엄마 바람예수 2018-12-06 45
15598 바람예수글 꼴불견 바람예수 2018-12-04 47
15597 바람예수글 욕심과 마음 바람예수 2018-12-04 53
15596 바람예수글 은혜의 바다 바람예수 2018-12-04 53
15595 바람예수글 <사진 시 모음> 정연복의 ‘옛 사진첩을 보면서’ 외 바람예수 2018-12-03 41
15594 바람예수글 옛 사진첩을 보면서 바람예수 2018-12-03 47
15593 바람예수글 하늘 품속 바람예수 2018-12-03 58
15592 바람예수글 회색빛 하늘 바람예수 2018-12-03 46
15591 바람예수글 하늘 바다 바람예수 2018-12-03 45
15590 바람예수글 <해님 시 모음> 정연복의 ‘해님’ 외 바람예수 2018-12-03 59
15589 바람예수글 사랑의 천국 바람예수 2018-12-02 73
15588 바람예수글 민들레 편지 바람예수 2018-12-02 70
15587 바람예수글 사랑의 시간 바람예수 2018-12-02 93